오스카 시상식을 보다가... 나에겐 어떤 미래가 있을까?

김포프 2012-02-27

어쩌다 티비를 틀었더니 오스카 시상식을 하길래 처음부터 끝까지 쭈욱 봤다.. 이미 역사가 84년이란다.

이걸 보면서 느낀점은 과연 게임개발자가 저런 규모로 상을 받는게 가능할까..? 상을 받은 사람 중 한 명의 소감이 인상깊었던게… 초기 오스카는 15분 길이였단다. 즉, 작품도 많지 않았고 사람들 인지도도 높지 않았단 거겠지.. 영화란 매체가…

게임 수상식을 한 지 몇년이나 되었지..? 10년? 20년? 요새 길이로는 1시간정도 하는거 같은데.. 과연 게임 수상식을 보는 보는 사람들이 몇이나 될까… 우리도 한 64년 정도 더해먹으면 오늘날의 오스카처럼 뭔가 널리 인정받는 직종이 될까..?

내 생각은.. .아닐듯 싶다.. 영화는 아무래도 실제 인간인 배우들이 나오고.. 그 배우들과 사랑에 빠져서 팬들은 수상식을 본다.. 그러다 보면 거기서 껴서 상을 받는 영화제작자들 까지도 알게 되는 건데… 게임에 등장하는 건 가상의 캐릭터… 인간이 아니니까… 게임속의 캐릭터와 사랑을 빠지게 되도, 그 캐릭터가 직접 나와서 수상을 할 수 없으니… 수상식을 보려는 사람들도 적을거고… 그럼 그 게임을 만든 개발자들을 알게되는 계기도 적을 거고… 결국엔 정말 뛰어난 극소수의 사람들만이 유명해진다는거지….

사람이란게 한번 태어났으면 뭔가 자취를 남기고 가야 하는건데… 난 과연 어떤 흔적이라도 남기고 갈런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