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프로그래밍 팀장이 될 뻔 했었다....

김포프 2012-02-07

난 매우 직선적인 성격이다.. 특히 회사에서 일할 땐…. 말도 안되는 개소리는 개소리라고 말해주고… 실력이 없는 놈이 정치를 하려고하면 쌍욕도 잘해준다… 사실 주변에서는 이러면 적만 만들다가 회사 짤리니 조심하란 이야길 하는데… 내 자세는 언제나..

'그러던가?'

였다. 실력 하나로 믿고 살아온 인생…. 괜히 누구에게나 착한 척 가식떨며 내 자리 지키고 싶은 마음은 한번도 없었으니까…

이렇게 말하면 내가 누구에게나 개판으로 대하는 인간처럼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그건 아니다. 난 대우 받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개발자들에게는 정말 잘해준다. 한마디로 직급/연차 상관없이 실력좋고 책임감있고 인간되었으면(가식이 아닌 진짜 인간) 존경해준다.

사실 얼마 전까지는 이런 성격때문에 난 적이 꽤 많다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최근 들어 그보다 아군(?)들이 더 많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계기가 있었다. 다음은 그 이야기… (내 잘난 척 할거니… 보기 싫음 닫으삼…. 경고했음….. -_-)

img

이번에 렐릭에서 pre-production에 들어가는 프로젝트가 하나 있다. 그 팀에서 그래픽 쪽 일이 좀 많아서 그래픽 팀 리드가 필요하단다. 원래 그 일을 맡기려고 채용했던 놈이 하나 있었는데 실력이 너무 형편없고 구라만 까고 정치만 하는 개늠… -_- 그래서 오늘부로 퇴사… 따라서 저번주부터 새로운 그래픽 팀 리드를 찾으려고 했단다. 윗선에서는 새로운 사람을 채용하려고 구인공고를 낸다 했다지… 근데 그 이야기들을 팀원들 중에 4명(내가 아는 것만)이 나를 그자리에 추천했단다. (현재 그 팀 규모는 15명정도? pre-production이니까 아직 팀 크기가 좀 작다) 여기서 더 재밌는 사실은 그 4명이 합심해서 날 추천한게 아니라… 한 명씩 따로 자기 생각에 내가 좋을거 같아서 추천했단다. 다른 사람들이 날 추천하는 것도 모른 채…. 다들 나랑 스페이스마린 팀에서 같이 일했던 동료들이었고… 하는 일들도 테크니컬 아티스트 감독부터 원화 아티스트, 그리고 내가 그래픽 팀 팀장이 되면 내 밑에서 일하게 될 쥬니어 그래픽 프로그래머까지 다양….

이렇게 산발적으로 여러명이 추천을 하니 그제서야 나의 가치(?)를 알아본 윗선들이 급하게 나를 현재 팀(다크사이더 2 팀)에서 빼가서 그 팀의 그래픽 리드로 앉히려고 했지만… (민주주의의 승리….?) 다크사이더 2 게임의 출시가 6월달이라 그쪽에서 날 놔줄수 없다고, 나 빼가면 울 모회사 THQ에게 이르겠다고(?) 해서 어쩔수 없이 못빼간단다… -_- (민주주의는 개뿔…?)

솔직히 팀장이 안된건 좀 아쉽다. 오랜만(한 15년? 아니 학교에서 한거 따지면 7년인가…)에 팀장질을 다시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지만… 더 큰 이유는 나를 팀장으로 모시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눈에 밟힌다고 할까? 특히 내 밑에서 일하게 될 그 쥬니어 그래픽 프로그래머는 실력에 비해 몸값이 저평가된 경우라, 팀장이 되면 곧바로 내 직급 정도까지 승진(3단계 승진해서 선임으로 -_-… 연차는 안되는데 실력은 거의 나랑 삐까하다고 생각.. 나보다 나을지도?)을 시켜주고 싶었거든…

어쨋든 날 추천했던 놈들에게 이런 이런 이유로 그래픽 팀장이 안된다는 사실을 알려주니 말도 안된다며 화내는 놈도 있었고… 그냥 아쉬워 하는 놈도 있었고… '그래서 이번 게임 6월에 끝나면 뭐할건데?'라고 물어보는 놈들도 있었다. '뭐, 딱히 갈 팀이 없으면 짤리지 않겠어?'라고 하니 혹시라도 그런 일 생기면 자기도 그 날 사표낸다는 놈들까지 -_-;

참, 고맙단 생각이 들었다. 나와 같은 가치 – 실력위주, 정직함 그리고 integrity(한국어로 뭔지 모름 -_-) – 를 가지고 개발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그리고 그 사람들이 내 리더쉽을 믿어 준다는게…

나는 언제나 상향식 변화(bottom-up change)를 선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