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SandBox를 3주간 사용해본 소감

김포프 2012-05-23

몇 주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P4SandBox를 한 3주 사용했습니다. 매우 만족스럽네요. private repo가 꽤 좋아요. 새로운 스트림(브랜치라고 생각하세요)를 만들고 여러 스트림 사이에서 switch하는것도 빠르구요. (뭐 내부적으로 당연히 Perforce의 shelve 기능을 이용하죠). 스트림을 그냥 브랜치 + 자동 shelving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아요.

내가 찾은 버그 하나:

  • 스트림안에서 손수(manually) shelving을 해주면 이걸 다시 unshelve 할수가 없네요 -_-; 따라서 현재 저는 스트림 안에서 아예 manual shelving을 안합니다. 작업중이던걸 shelving하고 다른 작업을 해야 한다면 그냥 간단히 새로운 스트림을 추가하고 말죠. 참고로 이 버그는 P4SandBox에서만 발생하는 버그입니다. 퍼포스의 전통적인 방법은 중앙관리방식을 쓰면 이런 문제는 없어요.

한 가지 짜증나는 점:

  • copy 또는 merge(Git 에서 push/pull의 개념입니다)를 할 때 change 히스토리를 자동으로 넣어주지 않네요. Perforce측 말로는 다음 버전에 이 기능을 구현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