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자랑] 제 셰이더 서적에 대한 너무나 좋은 평

김포프 2013-01-17

제 블로그의 셰이더 입문강좌 페이지에 실린 댓글입니다. 이 댓글 받고 나서… '아, 책 쓴 보람이 있구나.' 생각이 들어.. 또 제자랑겸 여기다도 올립니다. 이런 기회를 제가 놓칠리가 없죠 -_-;


정헌 2013년 1월 14일 오후 11:00 안녕하세요~ 다시 와보니 바로 윗글에 글 남긴 사람이네요 ㅎㅎㅎ Appendix A 까지 다 보고 코드로 적용해본다음 후기 올리려 왔답니다

지금으로부터 한.. 7일 전, 처음 이 책을 서점에서 목차를 봤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처음엔 그냥 셰이더 책 또 하나 나왔구나 라고 생각을 하고 지나쳤더랬죠 그런데 저 개인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이였습니다, 그동안 수학,물리를 공부해서 실질적으로 뭔가 보려고 했지만, 막상 시간이 지나다보니 셰이더를 넣어야겠다는 생각에 봉착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2,3년 전 셰이더를 본적이 있긴 하지만 다시 시작해볼려고 하니깐 막상 주변엔 셰이더 관련 책이 있긴 하지만 셰이더 책들 분량이 대부분 많아 다시 보기에도 귀차니즘이 승리할 것 같아 그냥 필요한 부분만 보면서 넘어가자라는 식으로 하려고 했으나 원래 성격이 그렇지 못한지라 결국 다른 방법이 없을까 생각을 했죠 생각을 하던중 셰이더 프로그래밍 입문 책의 목차가 머리속에 사~~악 지나가더군요, 그때 드는 생각이 그래! 이거다! 라는 생각이 들어 바로 서점으로 튀어가서 한권 구입했더랬죠 ㅎㅎ 처음엔 챕터8 정도까지만 본 다음 다시 본래 프로젝트로 돌아가려 했지만 8 장을 vs로 코딩하던 중 드는 생각이 "어.. 이 책 뭔가 다르다" 는 생각이 들게 되더군요 처음 해본다면 오랜 시간 투자해야되는 여러가지 DX 설정들과 셰이더와의 상호 상태와 값과 그 의미들이 간단 명료하고 잘 연결 되어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더군요 결국 한챕터 더 보까? 더보까? 더 보까? 하다가 끝까지 보게 됐습니다

인터넷 뒤져가며 두꺼운 셰이더 책 뒤져가며 찾아 설정해야 되는 것들에 대한 시간 절약과 셰이더 소스코드들의 간략하면서도 이해가 잘가는 설명은 처음 앞뒤 뭐 대락 소개나 이런 저런것 빼면 2백 50~60 페이지 정도 되는 분량이 좀 적은거 아닌가? 조금 비싼거 아닌가? 라는 생각을 완전히 뒤바꿔 주더군요

기본적인 탄탄한 노하우가 담겨져 있는 책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게임관련 많은책을 보긴했지만 이렇게 직접 사이트에 찾아와 후기를 남기는건 처음이네요

또 질문 하나 하고싶어서 글을 남기기도 한건데요

Q: 대부분 프로그래머는 자신이 익힌 것을 잘 공개하려는 마인드를 갖고 있진 않다고 생각 하곤 합니다, 그런데.. 사이트에 보면 이 책의 일부 챕터가 올라와있는것도 볼 수 있고 책 또한 기본적인 내용들을 담았다곤 했다고 하셨지만 노하우가 많이 묻어나온 책이라는걸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책을 보면서 이렇게 까지 이 한권의 책으로 도움을 받아도 되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요, 왜 이리 적지 않은 부분을 공개한것인지 궁금하네요 ㅎㅎ

p.s 렌더몽키를 소스코드로 옮기는 과정은 감탄이 나오더군요 ㅎㅎ 스승으로 모셔도 될까요?? ㅎㅎㅎㅎ